메뉴 건너뛰기

석봉토스트 김석봉 사장

2011.03.03 04:46

관리자 조회 수:1480

석봉토스트 김석봉 사장… “교회에…”





















김석봉 사장(49·간석성결교회)은 노점상 연봉 1억 신화의 주인공이다. 2001년 이후 MBC, KBS 등 TV에도 여러 번 출연해 길거리에서 알아보는 사람도 제법 있다. 서울 무교동 코오롱빌딩 옆 1.5평에서 시작한 토스트 포장마차는 ‘석봉토스트’ 프랜차이즈 사업으로 발전했다.


김 사장을 인터뷰하면서 느낀 것은 ‘너무 겸손하다’였다. 독실한 크리스천이시니까 성공좀 했다고 교만하지는 않을 거라고 짐작했지만 그래도 지나치게 겸손한 태도는 의외였다.

왜 그럴까 궁금해하며 그의 살아온 이야기 속에서 몇 가지 이유를 찾아냈다. 첫째는 어린시절부터 온갖 고생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밴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겸허함이다. 다음은 그의 꿈과 관련이 있다. 그도 물론 다른 사업가와 마찬가지로 사업에 성공해서 돈을 많이 벌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그런데 돈 많이 벌어서 하고 싶은 것이 20만평 정도의 제대로 된 어린이 캠프장을 짓는 것이라고 한다.

토 스트 포장마차 사업에 뛰어들기 전 인형극 공연 일을 하며 어린이 전도에 열중할 때부터 가져온 꿈이라고 한다. 어린이들에게 예수님과 함께 뛰노는 캠프장을 지어주는 아름다운 꿈을 갖고 있기에 돈과 수치를 따지기 바쁜 세속적인 사업가의 이미지와 거리가 멀게 느껴졌던 게 아닐까 싶다.

전북 정읍 산골에서 6남2녀의 둘째로 태어난 김 사장은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초등학교만 마치고 생활전선에 뛰어들어야 했다. 열다섯 살 때부터 자동차정비소, 세차장, 과일행상, 웨딩촬영기사 등 손에 잡히는 대로 안 해본 일이 없었다고 한다. 참 고단한 삶이었다는 느낌이다.

배움에 한이 맺혔던 김 사장은 중·고교 과정을 검정고시로 마쳤다. 그리고 결혼한 후에 신학교로 진학했다. 그동안의 생계는 어린이들을 위한 인형극 공연으로 버는 불규칙한 수입과 부인의 놀이방 운영으로 꾸려왔다.

인생의 전환점은 1997년이다. 셋째아이가 태어나면서 그동안의 수입으로 생계를 꾸려나가기 어렵게 됐다. 아내의 놀이방 수입도 외환위기가 닥치면서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돌파구로 생각한 것이 토스트를 파는 스낵카였다.

하 지만 첫 3개월간은 실패만 거듭했다. 노점상을 한다는 사실을 내심 부끄럽고 수치스럽게 생각하던 그에게 행운은 결코 미소를 지어주지 않았다. 벼랑에 선 그는 철저히 자신을 개혁하기로 결심했다.

스낵카를 덮은 포장의 색깔과 디자인도 바꾸었다. 값을 더 받더라도 가장 좋은 재료를 썼다. 김 사장의 트레이드마크가 된 조리사 복장을 입은 것도 그때였다.

개혁이라 함은 내면의 개혁이 가장 중요한 것. 반가움의 표정과 상냥한 미소가 자연스럽게 여겨지도록 매일 거울을 보며 연습했다. 그리고 진정이 느껴지는 반가운 인사와 미소로 손님을 맞게 해달라고 뜨겁게 기도했다.

“하나님, 이 손에 솜씨를 주십시오. 손님들이 제 토스트를 맛있게 먹고 건강하게 해주십시오. 그리고 제 토스트를 드신 손님들이라면 하는 일이 모두 잘되게 해주십시오.”

내 면의 변화를 원한다면 기도를 하라. 자신의 내면이 변화하자 주변도 하나하나씩 바뀌기 시작했다.

“내가 변하니까 손님들도 덩달아 변하기 시작하더군요.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하는데 정신을 못 차릴 정도가 됐습니다.”

김 사장에게 불우한 이웃에 대한 봉사는 일상생활의 일부다.

그는 포장마차 영업이 끝난 오후에는 보육원과 교회를 돌며 전문이었던 인형극 봉사를 했다. 장사가 너무 잘돼 잠이 턱없이 부족했지만 그는 봉사를 하지 않으면 장사가 잘되는 것도 의미가 없다는 생각으로 시간을 쪼갰다. 그는 요즘도 1주일에 한 번은 보육원과 독거노인들을 방문해 먹거리를 공급하고 있다. 김 사장은 십일조를 2번 한다. 첫 십일조는 출석하는 교회에 또 한 차례는 불우이웃을 위해 사용하는 십일조다.

“봉사란 당연히 해야 할 일이 아닐까요. 왜냐하면 사람은 혼자 살 수도,혼자 돈을 벌 수도 없기 때문이죠. 내가 장사를 잘해서 많은 돈을 벌었으니 다 내 몫이라고 생각하는 것이야말로 오만입니다. 물건을 사주는 사람이 있고 좋은 식재료를 공급해준 사람들도 있고…. 돈을 어떻게 벌어볼까 하는 조바심을 버리고, 어떤 보람있는 일에 써볼까를 먼저 생각하니까 돈은 저절로 따라오더군요”





















김 사장은 강연을 할 때 자주 ‘3뻐’ 운동에 대해 얘기한다. 3뻐는 ‘나는 기뻐, 나는 예뻐, 나는 바뻐’를 말한다. 그는 아침마다 밝은 미소를 지으며 이 구호를 마음속에서 되뇐다고 한다. 마음에서 우러나는 친절이라야 고객을 감동시킬 수 있다며.

일을 할 수 있으니 “나는 기쁘다”, 누구보다 열심히 살아가니 “나는 예쁘다”, 매일매일 쉴 새 없이 일이 생기니 “나는 바쁘다”. 이 구호들을 되뇌다 보면 자신감이 생기고 동기부여가 된다고 했다.

메모에 대한 김 사장의 조언도 들어볼 만하다. 김 사장은 일상생활에서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반드시 메모를 한다. 노트가 없을 경우에는 머릿속에 기억해 두었다가 나중에 꼭 옮겨 적는다. 일정은 물론 책에서 읽은 좋은 구절 등도 모두 메모장에 담긴다.

일의 우선순위를 정해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데 메모는 필수적이다. 그는 “일정을 중요도에 따라 ‘꼭 해야 할 일’은 A, ‘해야 할 일’은 B, ‘조금 늦게 해도 될 일’은 C로 표시한다”며 “작은 습관 같지만 메모를 하다 보면 그 효과가 예상외로 큰 것에 놀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석 봉토스트는?

석봉토스트는 토스트 전문 체인점이다. 1997년 서울 무교동에서 시작한 김 사장의 포장마차에서 시작해 프랜차이즈 사업으로 발전했다. 2007년 현재 320여 가맹점이 문을 열었다. 참치·치즈·야채 토스트 등 다양한 종류의 토스트는 물론 베이글, 바게트 등도 서비스한다.

석봉토스트 가맹점의 특징 중 하나는 마가린을 쓰지 않는다는 점. 김 사장은 “성인병 등의 원인이 되는 트랜스지방을 방지하기 위해 마가린 대신 카놀라유(유채 꽃씨에서 추출한 기름)를 사용한다”고 말했다. 소스와 빵 등에도 고객들의 건강을 생각해 가장 양질의 재료를 고집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8 뉴욕한인상공회의소 운영위원장 kacham 2016.06.21 248
107 미국서 부동산으로 성공한 레이니어그룹 홍성은 상공회의소 상임고문 kacham 2016.05.10 188
106 김준일 락앤락 회장 file 관리자 2011.08.17 1040
105 김웅기 세아상역 회장 관리자 2011.08.01 1217
104 국내 첫 임상시험시장 개척한 바이오톡스텍 강종구 대표 관리자 2011.05.06 2574
103 엔씨 소프트 김택진사장 file 관리자 2011.04.08 1886
102 이금룡 코글로닷컴 대표 file 관리자 2011.04.01 1915
101 조용근 한국세무사회 회장 file 관리자 2011.03.21 2534
» 석봉토스트 김석봉 사장 관리자 2011.03.03 1480
99 중국 아웃도어 시장 정복 동진레저 강태선 사장 [71] 관리자 2011.03.03 96204
98 기화하이텍 신용한 사장… “판매부진 욕심버린 기도로 극복” 관리자 2011.03.03 1636
97 조은시스템 김승남 회장 최선은 나의 몫, 결과는 주님의 뜻 관리자 2011.03.03 1354
96 이봉관 회장… “교회 건축에 열성 다하니 하나님께서…” 관리자 2011.03.03 1713
95 심향 (나사렛웨딩 대표) 관리자 2011.03.03 1553
94 일진전기 최진용 사장 관리자 2011.03.03 1900
93 한국 AIG생명 이상휘 사장 관리자 2011.03.03 1632
92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 “잠언은 기업 경영 지혜의 보고” 관리자 2011.03.03 1476
91 허영은 (SPC 그룹 회장) [15] 관리자 2011.03.03 2211
90 최병조 (케이스 사장) 관리자 2011.03.03 1480
89 김성환 (한국투자증권 부동산 금융센터장) [17] 관리자 2011.03.03 2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