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뉴욕한인상공회의소회장 김선엽

2019.04.17 08:04

kacham 조회 수:27

 

김선엽회장.jpg

 

존경하는 대뉴욕지구한인상공회의소 임원, 이사, 회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19대란 의미가 잘 말해주듯이…저희 상공회의소는 이제 내년이면 창립 40주년을 내다보는 장년의 나이에 이르렀습니다. 

39년 전 소수의 실업인들과 상공인들이 모여 시작된 저희 뉴욕한인상공회의소는 그동안 한인상공인들의 네트웍 형성과 정보교류에 힘쓰면서, 한인상공인들의 권익 신장을 위해 노력하고대변하는 단체로서, 꾸준히 성장, 발전해 왔습니다. 또한 10년 전부터는 다양한 세미나와 엑스포 행사, 업종별 박람회 및 전시회 개최는 물론 한국의 여러 정부기관과 지역 상공회의소 단체와의 교류를 통해 모국과 더욱 활발한 교류를 맺어왔습니다. 저는 앞으로 많은 분들이 일궈 놓고, 잘 닦아온 기반 위에 다음과 같이 임기동안 대뉴욕지구한인상공회의소가 더욱 단단한 기반 위에 설수 있도록 초석을 다지는데 최선을 다하고자 합니다.

저는 첫째, 먼저 장기간의 불황, 또 비즈니스 환경이 계속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에서 한인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단체로 만들고자 합니다. 그러기 위해 본 협회의 사무국을 확대, 강화시키고자 합니다. 사무국을 통해 한인상공인들간의 네트웍 확대와 많은 상공인들의 회원화를 통해 본 협회의 외연을 더욱 넓혀나가는 초석을 다지고자 합니다. 많은 회원이등록되고, 모든 상공인들의 회원화가 이루어지면 주류사회나 미정부기관에 더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도 있습니다.

여러 직종에 종사하는 저희 한인상공인들은 이제 뭉치지 않으면 앞으로 미래를 개척해 나갈 수 없을만큼 어려운 여건에 처해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소매업은 물론 여러 직종에 종사하는한인상공인들은 운영이 어려워 문을 닫는 경우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한인상권은 갈수록 위축되고 있고, 여러 업종에 종사하는 한인상공인들은 어떻게 해야 이 난관을 헤처나갈 수 있을 지매일 근심속에 하루하루를 살아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들 한인비즈니스 종사자들이 어려움이 처할 때 해결책을 모색해주고, 도움을 줄 수 있고, 좋은 정보를 줄 수 있는 실질적인 업무를 실행하는 단체로 성장시키길 원합니다.

 

둘째로, 다양한 비즈니스 세미나와 포럼 개최, 그리고 비즈니스 미팅 주선 등을 자주 개최하겠습니다. 특히 본 협회의 주요 사업 중 하나인 Global CEO 최고경영자과정을 계속 개최해나가면서 이들 경영자들간의 사업정보 교류 및 제공에 힘쓰겠습니다. 본 협회는 한국 외대 경영대학원과 공동으로 최고경영자과정을 미주에서 첫 오픈, 10기까지 성공적으로 경영자교육을 이끌어오면서 작년까지 380여명의 수료자를 배출했습니다.

세째, 한미 FTA 이후 더욱 활발해지고 있는 모국 정부기관과 기업, 그리고 모국의 여러 상공회의소 등 비즈니스단체들과의 협력 및 교류를 통해, 서로가 윈-윈이 될 수 있도록힘쓰겠습니다. 뉴욕은 미국 뿐 아니라 세계의 경제, 무역도시로서 그 중요성은 더 말할 필요가 없습니다.

저희 뉴욕한인상공회의소는 그 자부심을 바탕으로 더욱 중추적인 역할을 해 나갈 것입니다.

네째로 저희 한인업계의 미래라고 할 수 있는 차세대 한인상공인들의 네트웍 및 이들 차세대 육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그러기 위해선 저희 1세 상공인 여러분들의 협조와네트웍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저희 1세 상공인들과 차세대 상공인들이 함께 모이고, 다양한 계획과 사업을 추진하고, 비즈니스 미팅과 세미나 교육과정 등을 실시할 수 있기 위해선작으나마 자체 상공회관이 마련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임기내에, 또 창립 40주년을 맞이하는 내년까지는 상공회관 설립을 위한 초석을 마련하는데 저의 소임을 다할것입니다. 자체 상공회관이 언제 마련될 지는 말씀을 못드리겠지만… 자체 상공회관 설립을 위한 첫 씨앗은 제 임기내에 반드시 뿌려서, 그 뿌리가 내려질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저희 협회가 앞으로 한인사회와 한인비즈니스 종사자에 꼭 필요한 단체, 그리고 미래 한인업계와 차세대 상공인들이 성장하는데 도움을 줄수 있는 단체가 되도록 제 임기동안 최선을 다할것을 약속드리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뉴욕한인상공회의소회장 김선엽 kacham 2019.04.17 27
108 뉴욕한인상공회의소 운영위원장 kacham 2016.06.21 424
107 미국서 부동산으로 성공한 레이니어그룹 홍성은 상공회의소 상임고문 kacham 2016.05.10 294
106 김준일 락앤락 회장 file 관리자 2011.08.17 1150
105 김웅기 세아상역 회장 관리자 2011.08.01 1329
104 국내 첫 임상시험시장 개척한 바이오톡스텍 강종구 대표 관리자 2011.05.06 2710
103 엔씨 소프트 김택진사장 file 관리자 2011.04.08 1985
102 이금룡 코글로닷컴 대표 file 관리자 2011.04.01 2068
101 조용근 한국세무사회 회장 file 관리자 2011.03.21 2597
100 석봉토스트 김석봉 사장 관리자 2011.03.03 1554
99 중국 아웃도어 시장 정복 동진레저 강태선 사장 [71] 관리자 2011.03.03 97608
98 기화하이텍 신용한 사장… “판매부진 욕심버린 기도로 극복” 관리자 2011.03.03 1781
97 조은시스템 김승남 회장 최선은 나의 몫, 결과는 주님의 뜻 관리자 2011.03.03 1425
96 이봉관 회장… “교회 건축에 열성 다하니 하나님께서…” 관리자 2011.03.03 1820
95 심향 (나사렛웨딩 대표) 관리자 2011.03.03 1625
94 일진전기 최진용 사장 관리자 2011.03.03 1962
93 한국 AIG생명 이상휘 사장 관리자 2011.03.03 1702
92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 “잠언은 기업 경영 지혜의 보고” 관리자 2011.03.03 1539
91 허영은 (SPC 그룹 회장) [15] 관리자 2011.03.03 2296
90 최병조 (케이스 사장) 관리자 2011.03.03 15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