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엔씨 소프트 김택진사장

2011.04.08 13:48

관리자 조회 수:1886

PP11040600006.jpg

 

 

김택진의 신장은 작다. 그러나 체격이나 인상이 매우 다부져보이고, 눈빛이 살아있다.

어려운 가정형편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두뇌와 굳은 의지로서울대를 입학하고

아래아한글 및 한메타자를 개발하여 엔씨를 창업하기 전 부터 이름을 날린다.

엔씨소프트를 창업하고 리니지 개발로 피시방 폐인을 양산하고

지금까지도게임관련 범죄가 발생하면그와 그의 게임이 지목되곤 하지만

그에 못지 않게 우리나라 게임산업의 발전과 세계적으로도한국이

온라인게임에서 리더가 될 수있는 기반을마련한 역사적인 인물이기도 하다.

그는 트위터를 사용하면서다소 철학적이고 인문학적인트윗을자주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넥슨의 김정주나, 다음, nhn 등 창립자가 뒤로 빠지고 전문경영인을 세워 회사를 경영하는 것과는 달리

엔씨는 창립부터 지금까지 김택진이 1인 경영을 맡음으로서그가 개발자로서의 지식 못지 않게경영학적 마인드도 뛰어난

사람이란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올해 그는롯데의 견제를 극복하고 창원에서 제 9의 구단주가 되면서 게임에서 번 돈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평소 야구에 관심은 없지만, 엔씨라면 어떻게 구단을 운영할까 궁금해진다.

 

김택진(金澤辰, 1967년 3월 14일 - )은 대한민국 서울 출신의 기업인이다. 서울대학교 전자공학과 학사, 석사 학위를 마쳤으며 박사과정 중 엔씨소프트를 창립했다. 엔씨소프트 창립 이전 ‘아래아한글’을 공동 개발했으며, 한메소프트를 창립하여 도스용‘한메타자교사’를 개발하는 등 소프트웨어 개발자로서 명성을 얻었다. 온라인게임 ‘리니지’, ‘리니지2’, ‘길드워’ 등을 통해 엔씨소프트를 세계적인 게임기업으로 성장시켰으며 2007년 12월 대한민국문화콘텐츠 해외진출유공자포상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학력사항

                   

                    1989년 2월 -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전자공학과 학사

                    1991년 2월 -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전자공학과 석사

                    1997년 2월 -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컴퓨터공학과 박사과정 중퇴

               경력사항

    • 1985년 ~ 1989년 - 서울대 컴퓨터 연구회 활동
    • 1989년 - 아래아한글 공동개발
    • 1989년 - 한메소프트 창립(한메타자교사, 한메한글 개발)
    • 1991년 ~ 1992년 - 현대전자 보스턴 R&D Center 파견 근무
    • 1995년 ~ 1996년 - 현대전자, 국내 최초의 인터넷 온라인 서비스 아미넷(現 신비로) 개발 팀장
    • 1997년 3월 - 엔씨소프트 창립
    • 2008년 현재 - 엔씨소프트 대표이사, CEO
    •  수상 내역

    • 2001년 7월 - Business Week’ 선정 ‘아시아의 스타’상 수상
    • 2001년 11월 - The Far Eastern Economic Review 선정‘변화를 주도한 인물’(Making a Difference)상 수상
    • 2001년 12월 - 문화관광부 2001 문화산업 발전 기여 표창 수상
    • 2002년 8월 - WEF(세계경제포럼)선정 한국대표 '아시아 차세대 리더' 18人
    • 2002년 9월 - 한국과학문화재단 선정 '닮고싶은 과학기술인' 10人
    • 2002년 9월 - Business Week’ 선정 '세계 e비즈 영향력있는 25人'
    • 2003년 2월 - 한국 산업기술진흥협회 주최 기술경영인상‘최고경영자상
    • 2007년 12월 - 대한민국문화콘텐츠 해외진출유공자포상 대통령표창
    • 2009년 - 매경이코노미 선정 올해의 CEO
    • 2009년 - 제3회 언스트앤영 엔터테인먼트부문 최우수 기업가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8 뉴욕한인상공회의소 운영위원장 kacham 2016.06.21 248
107 미국서 부동산으로 성공한 레이니어그룹 홍성은 상공회의소 상임고문 kacham 2016.05.10 188
106 김준일 락앤락 회장 file 관리자 2011.08.17 1040
105 김웅기 세아상역 회장 관리자 2011.08.01 1217
104 국내 첫 임상시험시장 개척한 바이오톡스텍 강종구 대표 관리자 2011.05.06 2574
» 엔씨 소프트 김택진사장 file 관리자 2011.04.08 1886
102 이금룡 코글로닷컴 대표 file 관리자 2011.04.01 1915
101 조용근 한국세무사회 회장 file 관리자 2011.03.21 2534
100 석봉토스트 김석봉 사장 관리자 2011.03.03 1480
99 중국 아웃도어 시장 정복 동진레저 강태선 사장 [71] 관리자 2011.03.03 96204
98 기화하이텍 신용한 사장… “판매부진 욕심버린 기도로 극복” 관리자 2011.03.03 1636
97 조은시스템 김승남 회장 최선은 나의 몫, 결과는 주님의 뜻 관리자 2011.03.03 1354
96 이봉관 회장… “교회 건축에 열성 다하니 하나님께서…” 관리자 2011.03.03 1713
95 심향 (나사렛웨딩 대표) 관리자 2011.03.03 1553
94 일진전기 최진용 사장 관리자 2011.03.03 1900
93 한국 AIG생명 이상휘 사장 관리자 2011.03.03 1632
92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 “잠언은 기업 경영 지혜의 보고” 관리자 2011.03.03 1476
91 허영은 (SPC 그룹 회장) [15] 관리자 2011.03.03 2211
90 최병조 (케이스 사장) 관리자 2011.03.03 1480
89 김성환 (한국투자증권 부동산 금융센터장) [17] 관리자 2011.03.03 2262